Skip links

뉴스

타라그래픽스에서 새로운 소식을 전해드립니다.

타라티피에스, 우즈베키스탄과 국정 교과서 인쇄 MOU 체결

작성자
이나영
작성일
2024-07-08 10:30
조회
59


- 우즈베키스탄 국영인쇄소와 국가 공인 교과서 제작을 위한 MOU 체결
- 타라티피에스의 대량 인쇄 품질을 인정받아 1,000만불 규모의 수출 기대


인쇄출판 전문기업 타라티피에스(대표 강호연)가 우즈베키스탄 국영인쇄소와 교과서 사업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타라티피에스는 7월 2일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에서 국정 교과서 발행을 담당하는 국영인쇄소(<O'ZBEKISTON> NASHRIYOT-MATBAA IJODIY UYI MChj)와 인쇄 기술 교류 및 해외 생산 협력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우즈베키스탄의 초등 및 중등 교육용 교과서 제작을 위한 국정 교과서 발행 사업은 올해 약 1,000만 달러(USD) 규모의 수주가 예상된다. 특히 우즈베키스탄은 다민족 국가로 우즈베크어를 공식 언어로 사용하지만 소수 민족 보호를 위하여 러시아어, 카자흐어 등 소수 언어로 다수의 교과서를 활용 중이다. 타라티피에스는 이를 위한 다양한 언어와 학년, 과목별 교과서를 제작하게 된다.

타라티피에스는 그동안 고품질의 인쇄 기술을 기반으로 대량 인쇄와 수출을 위한 물류 관리 체계를 갖추고 다양한 국가의 교과서를 제작, 수출해왔다. 우즈베키스탄 교육부는 교과서 인쇄 품질 유지와 비용 효율을 위하여 해외 제작을 진행해왔으며 지난해 이미 타라티피에스를 통해 교과서를 제작한 바 있다. 이번 협약을 계기로 인쇄물 납품에서 인쇄 기술 교류로 협력의 폭이 넓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향후 고품질 교과서를 안정적으로 배포함으로써 우즈베키스탄 교육의 질을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타라티피에스 강호연 대표이사는 “교과서는 교육의 중요한 핵심 자원이다. 타라티피에스가 보유한 고품질 인쇄 기술, 국제 배송 체계 등을 적극 활용하여 안정적으로 교과서를 제공할 계획”이라며 “교과서 제작을 통해 한국과 우즈베키스탄과의 교육, 문화 협력에 이바지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밝혔다.